빠른 속력의 패러글라이딩을 통해 경험하는 새가 보는 풍경

Published August 17, 2020 1 Views

Rumble 제이미 리와 말라치 템플턴은 아드레날린이 솓구치는 패러글라이딩을 좋아합니다. 이번에는 뉴질랜드 레이크 와나카 지역의 산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면서 내려왔는데요, 시속이 120 킬로미터나 된다고 합니다.

BREAKING: Rumble to Combine with NASDAQ listed CFVI